당진시, 코로나19 ‘나부터 셀프 예방관리’ 지역사회 홍보에 총력
기사입력: 2020/03/23 [14:3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당진=뉴스충청인] 충남 당진시는 코로나19가 인근 지역사회로 확산됨에 따라 시민 스스로 코로나19 예방관리를 위해 꼭 지켜야 할 행동수칙 홍보·캠페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금까지 당진시에서는 관내 소재 산업단지, 택시 및 버스회사, 종교시설 등에 코로나19 예방수칙을 홍보했으며 서산지역에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산공단을 출퇴근하는 시민이 많은 석문지역의 원룸, 경로당, 식당 등에 마을 이장들과 함께 전단지 부착 등 홍보와 방역 소독 활동을 해 왔다.

최근 종교 모임 등 다중이용시설에서의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캠페인을 인구 밀도가 높은 아파트와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택시 315대, 버스 73대에 홍보하고 대대적인 시민 참여를 위해 ‘잠시멈춤’실천 수칙 현수막 등을 14개 읍면동 56개소, 아파트 등에 게시했다.

또한, 주말 종교 활동 등 각종 모임 자제를 위해 매주 금요일 동시다발적으로 집중 홍보하고 있으며 지난 20일은 출퇴근 시간에 맞추어 아침 8시, 저녁 6시에 구터미널 로터리, 탑동사거리, 신터미널 등에서 거리 캠페인을 진행했다.

한편 당진시에서 강조하는 가정 및 직장에서의 감염병 예방수칙은 식사시 국물음식 등 같이 떠먹지 않기 수건 등 개인위생용품 따로 쓰기 식당에서 마주보고 식사하지 않기 복사기, 전화기 등 버튼 소독하기 키보드 커버 씌우기 개인 치약 사용하기 회의시 마스크 착용하기 등이 있으며 ‘잠시멈춤’캠페인 실천수칙으로는 외출은 자제, 모임은 연기, 만남은 온라인으로 소통하기 택배물품·배달음식은 선결제 후 문앞에 놓기 다중이용시설 자제하기 등이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지금까지 당진시민들이 잘 지켜온 것처럼 코로나19 사수는 개인 스스로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감염병 예방수칙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통해 대화가 부족하거나 소홀했던 가족끼리의 친밀감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며 긍정적인 마음으로 함께 코로나19 예방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