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감염증 유입 차단을 위한 엄사화요장 휴장에 총력
기사입력: 2020/03/17 [19: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계룡=뉴스충청인] 충남 계룡시는 코로나19 감염증 유입 차단 및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17일 전 공직자가 엄사 화요장의 자발적 휴장을 위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매주 화요일 엄사면 엄사사거리 일대에서 열리는 엄사 화요장은 160여개 노점상들이 모여 영업하고 있으며 노점들은 시내 주요도로의 인도 양측, 주차장의 협소한 공간에 밀집해 있어 노점상들과 이용 시민, 통행 시민 등 사람들의 접촉이 많고 전염병 감염 위험이 높아 지난 달 25일부터 3월 10일까지 3주간 휴장했다.

시는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세가 계속됨에 따라 노점상 연합회에 3주간 휴장했던 엄사 화요장을 감염증 안정 시까지로 휴장기간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영업을 재개함에 따라 이번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

이날 계룡시 공무원 300여명은 오전 7시 30분부터 엄사사거리를 중심으로 한 노점 예정구역 도로변에서 ‘감염증 예방을 위한 엄사 화요장 휴장, 상인 및 시민들의 협조요청’의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들고 외지 상인들의 자발적인 휴장을 유도했으며 시민들의 노점 이용 자제를 권고했다.

시는 타 지역으로부터 감염증 유입, 전파 등에 대한 지역시민들의 불안과 우려를 해소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선을 유지하기 위해 노점 휴장에 대한 설득과 협상을 계속하고 휴장 유도 및 방역활동도 지속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마을 방송, 소식지, SNS 등을 통해 개인위생 철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감염증 예방수칙을 홍보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