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학교, 대구지역 재학생들에게 위문품 전달
기사입력: 2020/03/16 [20:4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아산=뉴스충청인]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의 호서대 재학생들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공적 마스크 판매되기 시작하여 마스크 구매가 제한적으로 가능해졌지만 지역 집단감염이 발생된 대구를 비롯한 경산,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는 외출을 자제하고 있어 마스크 구매가 어렵다는 소식에 재학생 가정을 위하여 총장의 메시지와 학생회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손세정와 마스크를 소포로 전달했다.

 

이철성 총장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피해가 크게 발생해 매우 안타깝고 가슴아프게 생각한다며, 여러모로 마음이 힘들 재학생 가정에 작게나마 성의를 담아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지원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호서대는 이번 코로나19에 대해 발 빠른 대응과 함께 대학 주변 상가의 경기 침체에 대한 상생 방안으로 중국 유학생들의 교내 안정화 기숙사 격리 생활에 제공되는 도시락과 생필품 등을 대학 주변 상가를 통해 구매하여 지역 상인들을 지원하였다.

 

또한, 개강 연기로 휴업에 들어간 교내 카페, 복사점, 생활용품점 등 복지매장 임차인에게 2개월간의 임대료를 전액 감면해주며 ‘착한 임대인 운동’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아산캠퍼스가 소재한 세출리 지역에 노인이 많아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는 소식에, 이곳 마을회관에 지역민들을 위하여 마스크 1000장과 손소독제를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예방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