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신종 코로나’ 대응 현장 점검 나서
기사입력: 2020/01/29 [21:1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며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9일 현장을 찾아 방역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양 지사는 이날 공주의료원과 예산군보건소를 잇따라 방문했다.

 

선별의료기관인 공주의료원은 감염병 환자 치료가 가능한 6개 음압병상이 설치돼 있으며, 의료원장 등 10명으로 비상대응팀을 구성해 가동 중이다.

 

공주의료원에서 양 지사는 응급실과 선별진료소, 음압격리병동 등을 차례로 살피며 운영 현황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예산군보건소로 이동해서는 격리진료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대응 활동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내 선별진료소는 16개 보건소와 16개 의료기관에 설치돼운영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