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노후 슬레이트 철거 처리 확대 지원…사업비 34% 증액
기사입력: 2020/01/29 [21:2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올해 187개동 노후 슬레이트 주택을 대상으로 철거 처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사업예산은 지난해보다 34% 증가한 6억 1,107만원으로 주택은 물론 창고와 소규모 축사 등 비주택 슬레이트 철거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지붕개량사업은 자부담이 발생하는 경우 신청자가 자진 포기하는 등 지원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올해 가구당 지원 금액이 427만원으로 지난해 302만원에 비해 40%이상 증액돼 저소득층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전망이다.

슬레이트 철거 처리 지원금은 주거 여부에 따라 주택은 동 당 최대 344만원, 주택 외 부속건물·창고·축사·공장 등 비주택은 동 당 최대 172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2021년까지 주택 슬레이트 건축물의 26%에 해당하는 1,586동 철거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목표의 93%인 1,479동을 철거하는 등 목표 조기달성이 예상됨에 따라 비주택 슬레이트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대전시 이윤구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석면은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 정한 1군 발암물질로 장기간 노출될 경우 폐암, 악성중피종 등 인체에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올해는 슬레이트 철거처리 및 지붕개량사업 범위가 확대된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