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쾌적한 도시환경 향상… 공공시설물 정비 완료
기사입력: 2020/01/27 [13:3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2019~2021 대전방문의 해’ 대비 및 도시경관향상을 위해 노후, 파손돼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공공시설물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정비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노후, 파손된 공공시설물 정비는 시 공공교통정책과, 버스운영과 등 6개 부서와 구 건축과, 건설과 등 15개 부서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점검 및 정비를 추진했다.

 

이번 정비는 볼라드, 교통신호 표지판, 중앙분리대, 차선규제봉, 광고물 부착방지 시설, 화단 경계석 등 노후 파손된 6,708곳의 공공시설물을 정비했는데, 이는 지난해 상반기에 정비한 4,922곳에 비해 27% 증가한 실적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2019~2021 대전방문의 해 기간 동안 노후 파손된 공공시설물을 중점적으로 점검 및 정비해 쾌적한 도시경관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