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위생업소 수준 인증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 강화
기사입력: 2020/01/27 [12:5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음식점 위생수준을 높이기 위해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홍보를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의 위생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평가점수 90점 이상은 ‘매우 우수’, 85~89점은 ‘우수’, 80~84점은 ‘좋음’으로 등급을 구분하여 지정·공개하는 제도다.

 

업체 간 자율경쟁을 유도하여 음식점 위생 수준 향상, 식중독 예방 및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제도로 등급 지정받은 업소는 업소자체 위생관리기준을 인정받는 것이다.

 

현재 대덕구에는 일반음식점 8개소, 휴게음식점 5개소, 제과점 2개소 등 총 15개소가 등급지정을 받았다.

 

구는 앞으로 위생등급제 사전 컨설팅으로 등급 신청을 활성화하고, 등급지정 업소에는 위생용품 지원과 상수도 사용요금의 30%감면 지원, 식품진흥기금 활용 시설 개보수 비용 융자 등 지원으로 음식점 위생등급 지정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진일 위생과장은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의 위생에 시민의 신뢰를 더해 우리지역의 안전한 외식 문화 환경을 조성하는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며 “고속도로 휴게소나 대학가 등 등급제 우선구역도 선정하여 지정확대에 총력을 기하고, 현재의 모범음식점이 오는 2021년부터는 위생등급제로 전환될 예정이어서 홍보를 더욱 강화하고, 일반음식점 뿐만 아니라 휴게음식점과 제과점에서 보다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생등급을 받고자 하는 영업자는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 또는 대덕구 위생과(042-608-6093)에 방문해 지정신청을 할 수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