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학교 국제최고위유리교육과정 2019-2020 개최
기사입력: 2020/01/13 [13:1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남서울대학교(총장 윤승용)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는 태국의 예술 관련학과 교수를 대상으로 ‘남서울대학교 국제최고위유리교육과정 2019-2020’을 지난 30일부터 10일까지 약 2주간 진행했다.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는 국내 최초로 유리와 세라믹 전공교육을 1995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1999년부터는 ‘남서울국제유리조형페스티발’을 개최하여 현재 21회째 행사를 이어 오며 유리분야 국제학술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메이커 스페이스 지원사업에 선정돼 ‘반짝반짝 유리공예 공작소’를 개소하여 운영 중에 있으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하고자 하는 경력단절 여성과 미취업 청년 등 일반인에게 유리공예 응용 기술 교육과 창의적 제품 개발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 행사는 태국내 예술대학으로는 최고의 대학인 국립실파콘대학교와 학술교류를 지속하던 중 태국 대학들의 교육의 수월성을 위해 교수들의 요구로 이번 국제교육 프로그램을 설계하여 특별과정을 개설하게 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유리 램프워킹기법 교육과 유리 가마성형기법 교육으로 설계되어, 매일 약 8시간의 강도 높은 교육을 통해 이론과 실습수업으로 유리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터득하게 했다.

 

또한 교육뿐만 아니라 한국공예문화진흥원 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박물관과 같은 주요 명소를 방문하여 한국문화와 미술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이천 도예마을을 찾아 한국 예술인의 스튜디오를 직접 방문하여 체험하게 함으로써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혔다.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태국에서 도예나 순수 조각을 전공한 교수진으로 유리라는 물질을 처음 접해보는 참가자가 많아 새로운 창작예술을 경험하는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남서울대 실습실의 다양한 유리 장비와 스튜디오를 사용하면서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의 수준 높은 교육환경에 만족해 했다.

 

본 프로그램에 참여한 교수진의 말에 따르면 “태국내 200여개의 대학에 있는 도예학과 교수진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에 관심이 높아 추후에도 많은 교수들이 이러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장 편종필교수는 “한국의 유리세라믹 교육의 우수성은 이미 태국 내에 알려져 있어 향후 학생 교류와 학술교류 등 활발한 교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