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올해 마지막 조치원로 청춘문화제 문화행사
기사입력: 2019/12/04 [22:1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오는 7일 조치원읍의 중심가로인역전교차로부터 시민회관사거리를 차 없는 거리로 정하고 올해의 마지막 ‘조치원로 청춘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지난 10월 ‘아이랑 문화랑 그림그리기 대회’의 수상작과함께 ‘중심가로 간판정비사업’ 디자인 성과가 함께 전시된다.

 

또, 아이들의호응에 힘입어 ‘앵콜! 길거리 운동회’를 열어 추운 날씨에 움츠려들기 쉬운 우리 아이들이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는 놀이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같은 날 조치원에서는 ‘청춘조치원 박싱데이’ 행사가 개최돼 도시재생대학 수료식, 도시재생 청년-주민포럼, 낭만거리&맥주축제 등다양한 도시재생행사와 함께 조치원의 숨겨진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차 없는 거리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6일 자정부터 7일 자정까지24시간 차량진입이 통제되며, 노선버스도 일부 우회하게 된다.

 

고재홍 도시재생과장은 “올해 마지막 조치원로 청춘문화제에서 아이와 함께 온가족이 훈훈한연말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일부 교통통제에 따른 불편사항은 성숙된 시민의식으로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