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국회 방문…지역 현안사업 국비 지원 요청
기사입력: 2019/11/28 [21:2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국회의 내년 정부 예산 심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주요 지역 현안에 대한 관심과 국비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28일 다시 한 번 국회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지난 18일 문희상 국회의장, 각 당 대표, 원내대표, 예결위 간사, 기재부 관계자를 만나고, 19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예산정책처장을 만난데 이어 3번째다.

 

양 지사는 이날 김재원 예결위원장 및 성일종 예결위원, 기획재정부 핵심관계자 등을 잇달아 만나 국비 확보를 위한 분주한 행보를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유치 15억 원(총 사업비 428억 원)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 건립 2억 1000만 원(〃 450억 원)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16억 원(〃 350억 원)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센터 이전 건립 5억 원(〃 100억 원) △내포혁신창업공간(지식산업센터) 7억 원(〃 250억 6000만 원) 등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 중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유치는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공항이 없는 도내에 항공서비스 교통 편의를 제공해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환황해권 경제시대에 발맞춰 하늘 길을 여는 지역 최대의 현안사업이다.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는 해양 생명자원의 유망 소재·기술 사업화 촉진 및 해양바이오 기업 육성, 산업화 지원의 기능을 수행하는 해양바이오 산업 육성 전문기관이다.

 

내포혁신창업공간은 자동차·바이오·디스플레이 등 주력 산업 육성 기반을 제공해 내포신도시가 혁신 성장을 주도하고 중심도시로 거듭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식산업센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한편 도는 그동안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국회의원 보좌관 및 중앙부처 출향 공무원과 수시로 간담회를 여는 등 긴밀한 네트워크를 유지해 왔다.

 

정부 예산안은 29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의결을 거쳐, 다음달 2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