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시민권익위, 두루초 인근 어린이 교통안전시설 현장점검 실시
기사입력: 2019/11/28 [21:1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 시민권익위원회(위원장 임종율)가 28일 고운동 두루초등학교 인근에서 어린이 교통안전시설 설치 권고에 대한 이행실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시민권익위원을 비롯해 시 관계자, 두루초 학부모 및 교사 등 1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업설명, 의견청취, 현장방문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지난 3월 시민권익위원회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옐로카펫 설치’를 권고함에 따라 두루초등학교 인근 등 6곳에 옐로카펫 등 어린이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했다.

 

이날 시민권익위원회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옐로카펫이 권고 당시의 의도대로 제대로 설치됐는지 여부와 설치된 시설에 대한 초등생 이용 및 관리현황 등을 꼼꼼히 살폈다.

 

임종율 시민권익위원장은 “어린이 교통안전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권고사항을 이행해 준 점에 대해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어린이 안전 등 사회적 약자의 권익 보호 및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변호사, 대학교수, 시민 등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시민권익위는 지난 2015년 8월 출범해 지금까지 30여 건의 불합리한 제도 개선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시민권익위 활동 및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제도개선에 대해 의견이 있는 시민들은 감사위원회 홈페이지(http://www.sejong.go.kr/audit.do) 권익보호 신고센터를 통해 불편사항과 의견 등을 신고할 수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