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학생들, ‘2019공학페스티벌’ 우수상 수상
기사입력: 2019/11/28 [20:0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 총장 이성기) 학생들이 11월 26(화)~27일(수) 이틀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산업통산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공학교육혁신협의회가 주관한 ‘2019 공학페스티벌’에서 우수상(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 상금 100만원)을 수상했다.

 

융복합·신산업을 견인할 공학인재 양성과 국가 산업을 이끄는 공학인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외 102개 대학에 1만 여명이 참여했다.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4학년 학생(오승주, 노은빈, 정효은, 박관경, 문영규/지도교수 남병욱)들이 수상한 작품은 ‘3D 프린터용 내충격/메탈릭 PLA 소재’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3D 프린터 보급으로 다품종 소량생산이 가능해지고 있으며, 주요 소재는 PLA(Poly Lactic Acid)다. 이는 옥수수 전분으로 만들어진 열가소성, 생분해성 고분자로 균열이나 수축에 강한 소재다.  

 

하지만 낮은 내충격성을 갖고 있어 열적, 기계적 성질을 요구하는 용도로는 미흡하다.

 

학생들이 만든 작품은 이러한 PLA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각종 첨가제를 첨가해 충격 강도를 2배 개선하고 결정화 속도도 20% 향상시켰다. 더불어 Metallic paste(금속에 고분자 결합제가 들어간 재료)를 첨가해 메탈(금속) 느낌의 고감성이 부여된 필라멘트 소재를 개발했다.

 

오승주 학생은 “소재는 일상생활이나 모든 분야에서 필수적인 요소인데, 소재 개발의 필요성을 인정해주신 점에 화학공학도로서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대학원생 없이 학부생끼리만 연구를 진행하다보니 시행착오도 겪었지만 팀원이 하나가 되어 고민과 연구, 실험을 거치면서 하나하나 열쇠를 풀어갈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