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베트남서 도내 수산식품 세미나·판촉전 개최…수출 협약 성과
기사입력: 2019/11/11 [21: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충남 명품 김 세미나 및 홍보·판촉전’을 개최했다.

충남도가 주최하고 충청남도경제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한류·신남방정책 등에 따라 꾸준히 성장하는 베트남 수산식품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현지화 제품 개발과 연계 실시했다.

이번 세미나 및 홍보·판촉전에서는 베트남 현지인이 즐겨먹는 고수에서 추출한 기름을 발라 생산한 조미김, 김자반, 김부각, 스낵 김 등 현지인의 입맛에 맞춘 김 제품을 선보였다.

먼저 8일 대형유통매장 바이어 20명을 초청한 세미나에서는 시식회, 컨설팅 등을 통해 도내 4개 업체의 수산물 및 김 제품 등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현지 바이어와 70만 달러 규모의 수출 협약이 진행되는 등 현지 시장 공략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9∼10일 양일간은 현지 대형유통매장 2곳에서 홍보·판촉전 열고 1800만원 규모의 도내 수산식품 판매 성과를 거뒀다.

도 관계자는 “동남아 한류 중심지 베트남에서 홍보판촉전을 통해 수출 계약 체결 성과를 올린 것은 물론, 도내 우수 수산가공식품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판로 확대를 모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참여 업체를 지속 지원해 도내 수산식품의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고 대외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