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대전방문의 해…손님 맞는 친절문화 만들기 노력해야
기사입력: 2019/11/06 [22:2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6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직장교육 공감누리에서 ‘7030 대전방문의 해’ 융성을 위한 더욱 친절한 손님맞이를 당부했다.

 

허 시장은 “우리시로 많은 손님이 오라고 홍보하며 많은 사업을 진행 중인데, 과연 그 손님을 맞는 태도는 어떨까 되짚어야 한다”며 “많이 찾아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오신 분들에게 예의를 다해 좋은 추억을 갖도록 노력했는지 생각해보자”고 설명했다.

 

특히 허 시장은 “대전을 찾는 사람들을 맞이하는 문화의 핵심은 친절”이라며 “충청권의 다소 무뚝뚝한 문화라는 편견을 넘도록 좀 더 친절해지는 노력을 하자”고 독려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연말을 맞아 올해 성과를 확대하고 널리 알려 공직자와 시민 모두 자부심을 갖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허 시장은 “어제 대전시티즌 기업투자유치 협약을 비롯해 하수처리장 이전 등 우리시에 굉장히 중요한 숙원사업이 하나씩 해결되고 있다”며 “이는 단순히 시간이 지나서 해결된 게 아니라 여기 있는 공직자와 시민들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허 시장은 “우리가 나서면 된다는 자신감으로 성과를 시민에게 널리 알려 능력을 인정받고, 자부심을 갖자”고 강조했다.

 

또 이날 허 시장은 이날 UCLG(세계지방정부연합) 총회 유치를 위해 남아공으로 출국하는 것에 대해 직원들에게 설명하고, 좋은 성과로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허 시장은 “직원 여러분의 노력으로 세계에서 UN총회 다음으로 큰 UCLG 총회 유치에 바싹 다가섰다”며 “2022년 UCLG 총회를 유치하면 93`대전엑스포 이후 우리시에서 치르는 가장 큰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허 시장은 “올해 좋은 기세를 잘 모아 성과를 만들어 연말 결실의 계절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