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농협, 쌀값지지 총력…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 긴급대책회의
기사입력: 2019/10/21 [21:5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농협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조소행)는 10월 21일(월) 충남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충남농협 RPC조합장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수확기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0월1일 아산시 영인농협에서 열린 1차 대책회의에 이어 태풍피해 대책 및 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과 쌀값지지를 위한 두 번째 수확기 대책 회의를 열어 올해산 쌀값지지를 위한 농협의 역할에 총력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농가소득 안정을 위한 쌀값지지 역할에 충남농협 RPC운영 협의회 회원 조합장님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수확기 벼 출하농가의 경영비 부담 완화를 위해 6만원이상 매입하기로 협의했다.

 

아울러 정부가 추진 중인 태풍 피해벼의 시장격리에 적극 협조하여 품위가 낮은 쌀이 저가미로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소비자와 쌀 가격이 혼란되는 것을 방지하기로 했다.

 

조소행 본부장은 “지금은 어느 때 보다 농협의 역할이 중요한 때라면서 농가의 절반 이상인 쌀 생산 농업인의 소득을 높이고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농협의 역량을 총동원해 올해산 쌀값을 반드시 지켜나가겠다”고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