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년도 도민참여예산 사업 61건 150억 확정
기사입력: 2019/10/15 [20: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내년도 도민참여예산 61건 150억 원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최종 선정한 사업 및 투입 예산 규모는 도 정책사업 26건 75억 원, 시·군 소규모 주민 밀착사업 35건 75억 원이다.

 

도 정책사업으로는 △중소기업 근로자와 가족을 위한 방문 심리상담사 파견 사업(6억 2040만 원) △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1억 300만 원) 등을 선정했다.

 

시·군 사업으로는 △전통시장 중심 교육공동체 마을학교 지원 사업(3억 원) △모두모여 오케스트라(2억 원) △칡덩굴 제거로 건강한 생태계 조성 및 일자리 창출(1억 5000만 원) 등을 확정했다.

 

이번 공모 사업은 지난 7∼8월 도민이 직접 제안한 사업에 대해 사업 부서별 검토를 거쳐 온라인 투표(30%)와 참여예산위원회 총회 투표(70%) 결과를 종합해 최종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접수 단계부터 컨설팅을 병행하고, 도민이 직접 설명하는 총회도 마련해 제안 사업의 실효성을 높였다.

 

이번 공모에는 지난해보다 4배 많은 260건의 제안 사업이 접수됐으며, 4000명이 넘는 도민이 온라인 투표에 참여했다.

 

도 관계자는 “도민참여예산 공모 사업은 제안부터 최종 선정까지 도민과 함께 내년도 사업에 대해 고민하고 결정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올해는 공모 절차를 개선하고, 예산 규모도 늘린 만큼 도민 제안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