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보령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 ‘음성’ 판정
기사입력: 2019/10/07 [09:0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 보령시 천북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7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보령시 천북면 소재의 한 농장에서 6일 접수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는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일단 한숨을 돌렸지만,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충남도는 보령시 천북면 폐사 돼지의 정확한 사인을 알아내기 위해 병성감정을 벌이는 한편 도내 거점소독시설과 양돈 농장 밀집단지와 역학 농가 앞 이동통제초소의 외부인 출입제한을 강화한다.

 

충남 보령시 천북면에 있는 양돈농가에서 지난 5일과 6일 돼지 7마리가 폐사하자 농장주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의심된다고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