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엑스포시민광장서 제13회 대전국제농업기술전 개최
기사입력: 2019/09/22 [17:5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제13회 대전국제농업기술전(TAMAS 2019)이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열린다.

 

* TAMAS 2019: The 13th AgriculturalMachinery Show in Daejeon 2019)

 

대전시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공동주최하고 대전마케팅공사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공동주관하는 대전국제농업기술전은 행사기간 중 국내외 다양한 최신식 농기계 및 농기자재 전시와, 수출상담회, 세미나, 부대행사 등이 진행된다.

 

1995년부터 격년제로 개최돼 올해로 13회를 맞는 이번 행사는 328개 부스, 총 187개사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농업 전시회 중 하나로 농기계 및 각종 농기자재는 물론 종자‧종묘, 첨단원예시설 등 다양한 품목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특히 러시아, 이집트 등 11개국 29개사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 국내 참가업체를 대상으로 수출상담회를 진행해 농업분야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을 적극 지원한다.

 

또한 7개국, 28개사의 참관 바이어도 방문할 계획으로 행사 참가업체의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도 적극 지원한다.

 

아울러, 26일, 27일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4차산업혁명과 미래농업’, ‘농자재 수출활성화를 위한 전략’ 등 글로벌 농업기술 및 트렌드를 주제로 한 세미나가 열려 최근 농업트렌드 동향 및 해외 수출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야외 농기계 시연회, 마을의 안녕과 수호, 풍농을 기원하는 솟대 만들기, 행운의 룰렛돌리기 등 참관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도 마련된다.

 

대전시 인석노 농생명정책과장은 “이번 전시회는 농업기술 트렌드를 제시하고 4차 산업 농업기술 전파와 중소기업들의 해외 진출 및 국내 판로 개척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행사로 준비했다”며 “농업관련 종사자들은 물론 시민들도 편하게 보고 즐길 수 있는 유익한 행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회 사무국에서는 방문객의 교통편의를 위해 행사장과 대전역, 복합터미널, 유성터미널을 오고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전시회 사무국(☎042-489-7486, www.tamas.or.kr)으로 하면 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