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서울시 새활용플라자 벤치마킹 나서
기사입력: 2019/09/21 [19:1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충남 천안시가 지난 19일 폐기물에 디자인과 아이디어를 더해 가치 있는 제품으로 탄생시키는 서울새활용플라자(SUP)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로 선진지 견학을 다녀왔다.

 

이날 견학에는 구본영 시장과 관련 주요부서 간부, 직원 등 15명이 참석해 폐자원의 단순 재사용·재활용의 차원을 넘어 가공과 재디자인 등으로 활용도와 부가가치를 높이는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SUP)는 새활용에 대한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환경적, 사회적, 경제적 인식을 넓히고자 2017년 9월 5일 개관했다.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역에 위치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디자인과 문화가 교류하는 장소로 재활용을 새활용으로 업(Up)시키는 디자인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시는 업사이클링(Up-cycling)으로 재활용 가능한 폐기물에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서울새활용플라자를 벤치마킹해 새로운 일자리의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구본영 시장은 “서울시의 우수사례를 직접 방문해 폐자원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는 현장을 몸소 체험하고 느껴보면서 지속가능한 자원순환형 미래 사회 구축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