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주간 맞아 민선7기 향후 청년정책 방향성 제시
기사입력: 2019/09/18 [22:1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가 청년주간을 맞아 민선7기 향후 청년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취·창업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청년의 삶을 돌보는 주거안정 에 역점을 두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먼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대전시는 2020년 행안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를 통해 기업의 직무체험 및 취업지원 사업으로 총 390억 원을 투입한 1,900개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5대 권역별 창업플랫폼을 조성해 2,000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기술개발부터 비즈니스까지 종합적으로 지원되는 창업플랫폼은 오는 11월 창업성장캠퍼스 개소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대학혁신창업스타트업타운과 소셜벤처 창업플랫폼이 어은동과 옛 도청사에서 각각 문을 열 예정이다.

최근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도 2022년까지 도시첨단산업단지 완공을 목표로 250개 기업 입주와 1,5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전망이다.

또한, 대전시는 지역 내 17개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의무채용 30%가 적용되는 혁신도시법 개정의 국회 본회의 통과에도 총력을 기울여 연 900명 규모의 일자리를 확보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청년 취·창업 지원 외에도 청년의 삶을 돌보는 정책으로 주거 안정에 주력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청년, 신혼부부에게 공공임대주택인 대전드림타운 3000호를 2025년까지 공급해 경제적인 주거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대청넷, 청년공간 참여자 등과 현장 소통을 통해 청년의 시정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가고, 청년 주도의 정책제안도 적극 반영해 ‘청년에 의한’ 청년정책을 실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청년들이 사회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청년들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청년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향후 민선 7기 청년정책의 방향성”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