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구제역·AI·ASF 대비… 24시간 특별방역 비상상황 유지
기사입력: 2019/09/16 [20:1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내년 3월까지 구제역·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방지를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우선 시군을 비롯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및 농협 충남도지회 등 19곳에 특별대책 상황실을 설치, 24시간 비상상황 체제에 돌입한다.

주요 추진내용은 가축방역관, 축산농가별 전담관, 공수의, 방역지원본부 등 현장·전화예찰 강화 공동방제단 및 시군보유 소독차량 123대를 활용, 매주 수요일 일제 소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철새분변 등에 대한 AI 항원검사 및 구제역 항체검사 등 6만 1000건 실험실 검사를 실시하고, 주 1회 도와 시군 합동 교차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가축방역은 지자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꼼꼼한 축사 내외소독 등 차단방역을 위한 축산농가의 책임의식이 가장 중요하다”며 “외부인 출입통제 등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에도 타 시·도 보다 1개월 앞서서 상황실을 설치·운영, 구제역·AI 비발생을 실현한 바가 있으며 올해도 질병 없는 ‘청정 충남실현’을 위해 타 시도보다 보름 앞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