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55개 학교 71개 시설 태풍 피해…자체 복구 가능
기사입력: 2019/09/08 [17:4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도내 55개 학교 71개 시설이 피해를 입었으나 수업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8일 발표했다.

 

피해 지역은 천안, 아산, 보령, 서산, 논산, 부여, 예산, 태안 8개 지역이었으며, 태안이 발생건수에서는 가장 많았다. 피해시설물은 지붕 마감재, 외벽 등이 많았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8일 오전 피해상황 보고를 받고 바로 체육관 외벽 치장 벽돌이 떨어지고 식당 연결통로 비가림 시설이 훼손된 태안여고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둘러보고 신속하고 정확한 피해복구를 당부했다.

 

충남교육청은 교육시설재난공제회와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조속한 피해복구 추진으로 학생교육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충남교육청은 지난 5일부터 태풍 소멸 시까지 상황관리전담반을 운영하고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해 재난상황에 철저히 대비토록 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