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태풍 피해 현장 점검…과수농가 찾아 농업인 위로
기사입력: 2019/09/08 [18:2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충남도 내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8일 피해 상황 점검과 지원 방안 모색 등을 위해 과수농가를 찾았다.

 

양 지사는 이날 오전 예산군 오가면 사과 농가와 오후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배 농가 2곳을 잇따라 방문했다.

 

예산 사과 농가의 경우 10% 정도 낙과 피해가 발생하고, 배 농가들은 30% 이상 낙과 피해가 발생했다.

 

각 농가에서 양 지사는 예산군과 천안시 과수 낙과 피해 현황을 각 시·군 관계자들로부터 듣고, 피해 농업인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태풍으로 도내 곳곳에서 낙과와 도복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우선 철저하고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 한 뒤, 각 시·군과 함께 피해 복구 및 지원 방안을 모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현재 도내 농작물 피해는 △벼 등 도복 1138.3㏊ △낙과 1564.2㏊ △시설물 파손 106.3㏊ △기타 9.1㏊ 등으로 집계됐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