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이수라 학생, 아프리카 케냐서 대한민국 매력 전파
기사입력: 2019/08/19 [21:2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공주=뉴스충청인] 공주대 자연과학대학 지질환경과학과 이수라 학생(4학년)이 지난 7월 6일부터 28일까지 3주 간 아프리카 케냐에서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지원하는 국민 참여 공공외교 프로그램 ‘2019 KF국민공공외교 프로젝트의 지구공으로 공공외교팀’의 일원이 되어 대한민국을 알렸다고 밝혔다.

 

동팀이 기획하고 진행한 템베아 두니아니(Teambea Duniani : 스와힐리어로 ‘세계를 걷다’라는 뜻) 프로젝트는 현지 학생들과 케냐를 방문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독도와 동해가 단독 표기된 지구공과 자체 제작한 한국 소개 축구공을 활용해 우리나라 역사와 영토를 올바르게 소개하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는 케냐의 초·중·고등학교 및 고아원의 학생들과 주요 관광지 관광객들의 뜨거운 반응 속에 마무리됐다, 이수라 학생과 팀원들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카지아도 지역 1,014명·나이로비 지역 2,919명·몸바사 지역 900명 등 총 4,833명의 사람들을 만나 대한민국의 매력을 전파했다,

 

이수라 학생은 “지구 반대편에서 한국을 알리는 일은 굉장히 뜻 깊었다”며 “우리가 한국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책임감을 갖고 올바른 대한민국을 알렸다. 또 이번 프로젝트로 아프리카에 대한 편견이 사라지게 되었으며 앞으로 아프리카의 다른 국가들과도 더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공공외교는 거창한 게 아닌 것 같다. 현지의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마음을 나누는 것만으로 외교가 이루어진다. 우리가 케냐에서 만난 이들이 훗날 우리를 기억하고, 주변 사람에게 한국이란 나라에 대해 얘기해주기만 해도 이 프로젝트는 대성공이며 굉장히 뿌듯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