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농협, 봉사단체 사계절과 아로니아 수확 일손 지원
기사입력: 2019/08/18 [19:2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농협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조소행)은 17일 봉사단체 사계절(대표 서정학)과 당진시 대호지면 송전리에서 아로니아를 재배하는 노종철씨 농가를 찾아 아로니아 수확 일손 지원에 나섰다.

 

최근 아로니아 재배농가의 증가로 생산량이 늘어 가격의 하락세와 올해 풍작을 이뤘으나 수확철 일손을 구하기 어려워 재배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것이 농촌의 현실이다.

 

이에 충남농협과 사계절봉사단 60여명은 휴일과 더위를 잊고 농촌을 찾아 부족한 일손을 도우며 농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충남농협과 봉사단체 사계절은 2018년 9월 도농교류 확대를 위한 교류협력 협약을 맺고 지속적으로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사계절은 서정학 대표를 비롯한 회원 370여명이 함께하고 있으며 2014년 창단을 시작으로 장애인 지원, 농촌일손돕기 등 비영리 봉사단체로서 도움이 필요로 하는 곳을 찾아가며 이웃과 함께하고 있다.

 

금번 봉사단을 이끌고 아로니아 수확에 나선 서정학 대표는 “가격하락과 부족한 일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수확한 농산물이 좋은 가격을 받아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