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환경관리원 노동환경 개선 선도…휴게·사무공간 준공
기사입력: 2019/08/18 [19:3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환경관리원 등 청소인력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18일 생활자원회수센터 내 청소인력 휴게·사무공간을 준공했다.

 

이번에 문을 연 청소인력 휴게·사무공간은 지난해 4월 수립한 환경관리원 작업안전 시행계획에 따라 마련된 것으로, 지난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한 후 사업비 7억 여 원을 들여 건립됐다.

 

공간은 지상 2층(면적 616㎡) 규모로 지상 1층에는 휴게실, 체력단련실, 라커룸 및샤워장, 지상 2층에는 사무실, 회의실, 간이주방 등 최신식시설을 갖췄다.

 

시는 지난 2018년에도 ▲전국 최초 환경관리원 야간근무를 주간근무로 전환 시행 ▲안전근무복 및 안전물품 지급 ▲동절기 및 하절기 방한 및 냉방 등 예방물품 지급을 추진한 바 있다.

 

이외에도 시는 압축(압착) 청소차량 후방카메라 설치 완료 ▲노사 간 산업안전·보건관리위원회 설치 등을 통해 환경관리원 사망·재해사고 무재해를 이끌어 정부의 높은 평가를 받은바 있다.

 

또, 시는 올 하반기에 3대 예방접종(파상품, 폐렴구균, 독감)을 실시하는 한편, 향후에는 친환경 청소차 도입, 근골격계 부담작업 개선 등을 통해 청소인력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김대희 환경관리원 반장은 “세종시가 환경관리원 작업안전 개선을 위해 노력해주는 만큼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쓰레기 청소업무에 한층 더 열심히 해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