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보건환경硏, 올해 첫 치쿤구니야열 환자 발생…해외여행 모기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19/07/10 [20:3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동남아시아 지역 여행을 계획하는 시민들은 현지에서 감염병을 전파하는 모기 물림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지역에서 많이 발생하는 치쿤구니야열이 올해 대전지역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치쿤구니야열은 2010년 12월 제4군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돼 2013년 국내 첫 해외유입 사례로 확인됐으며, 현재까지 전국에서 28건, 대전에서도 2016년에 1건 발생한 바 있다.

이번에 확인된 환자는 지난 6월말 치쿤구니야열 유행 지역인 태국을 5일간 방문했으며 귀국 후 근육통, 발열 등 증상이 발생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했다.

치쿤구니야열은 치쿤구니야 바이러스에 감염된 매개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급성 열성질환으로, 주요 임상증상은 급성 발열과 두통, 근육통, 발진, 관절통 등이며 잠복기는 1~12일이다.

국내에는 치쿤구니야열을 매개할 수 있는 흰줄숲모기가 존재하나 현재까지 국내 감염환자 발생은 보고된 바 없고 모두 해외유입 사례로 확인되고 있다.

예방백신이나 특별한 치료제가 없으나 대증치료 시 대부분 회복되며 사망률은 극히 낮은 질병으로, 해외 유행지역 여행 시 최대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해외유입 감염병이 점점 더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어, 연구원에서도 확진기술 이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감염병 조기 진단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을 다녀오시는 분들은 방문국에서 유행하는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고, 사전에 예방접종 등 대비를 하신 후 다녀오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메르스, 지카바이러스 확진검사에 이어 지난 2016년 이후 치쿤구니야열, 뎅기열의 실험실 진단기술을 이관 받아 자체 검사체계를 구축, 해외유입 감염병에 대한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