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김우종 교수팀, ‘관절경下 브로스트롬 술식’ 발표
기사입력: 2019/07/07 [20:5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발목을 자주 접질리고, 통증이 심해 걷기 힘들다면 ‘비골하 부골’을 동반한 ‘발목 불안정성’이 원인일 수 있다.

 

비골하 부골은 복숭아뼈 바깥쪽에 또 다른 뼈가 존재하는것으로 자주 발목이 접질리는 발목 불안전성 환자의 38%에서 볼 수 있다.

 

발목 불안정성 환자는 발목 인대가 파열된 상태다. 여기에 동반된 비골하 부골을 제거하지 않고 방치하면 결국 심한 통증과 함께 걷기조차 힘들어진다.

 

인대파열을 동반한 비골하 부골 치료는 발목 부위를 크게 절개해야 한다. 비골하 부골을 제거하고 인대도 봉합해야하기 때문이다.

 

개방성 브로스트롬 술식이라 불리는 이 치료법은 절개가 큰 만큼 통증과 상처도 크고, 따라서 회복도 더딜 수밖에 없다.

 

최근 개방성 브로스트롬 술식의 단점을 해결한 최소절개 술식이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정형외과 김우종 교수팀에 의해 발표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관절경下 브로스트롬 술식이다. 관절경을 이용하기 때문에 통증은 물론 상처(3㎜)도 작고 회복도 빠르다.

 

큰 비골하 부골도 제거 가능하며, 인대 및 주변의 관절막까지 한꺼번에 끌어당겨 비골에 부착하기 때문에 발목 불안정성을 튼튼하게 안정적으로 바로잡는 술식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우종 교수팀은 최근 관절경下 브로스트롬 술식의 유용성을 국제학술지 Arthroscopy에 발표했다.

 

김 교수팀이 발표한 논문은 ‘비골하 부골의 존재는 발목 불안정성 환자의 변형 브로스트롬 관절경 수술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않는다(Presence of Subfibular Ossicle Does Not Affect the Outcome of Arthroscopic Modified Brostrom Procedure for Chronic Lateral Ankle Instability)’이다.

 

김우종 교수는 “관절경下 브로스트롬 술식을 2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결과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