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한밭대, 충청권 국립대 유일 예비・초기창업패키지 동시 선정
기사입력: 2019/06/10 [22:5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국립 한밭대학교(최병욱 총장)가 충청권 국립대에서는 유일하게 예비창업패키지와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에 동시 선정되어 올해 30억 5,440만원의 사업자금을 (예비)창업자 지원에 투입한다.

 

재정지원사업비는 국비 26.9억원, 교비 1.8억원, 시비 1.8억원으로 구성된다.

 

창업사업화 분야에서는 고급기술인력 수시발굴을 위한 ‘기술창업 스카우터’를 운영하고, 창업교육과 멘토링, 사업화자금 지원, 마케팅, 네트워킹 등을 통해 엑셀러레이팅 기능을 강화한다.

 

또한 R&D, 마케팅, 투자 등 패키지 혹은 연계 지원을 통해 성장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스케일업’ 활동을 지원한다.

 

대학생 참여 사업에는 연간 1억원 규모의 ‘레인보우 창업장학금’, 정규 교과 이수를 통한 창업동아리 활동의 학점을 부여하는 ‘캡스톤디자인형 창업동아리’, 정규교과 형태의 창업교육을 진행하는 ‘대학생 창업강좌’, 우수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대학 연합팀 발굴 시상을 위한‘지역연합 대학생 창업캠프’ 등이 있으며,

 

창업자간, 창업자와 투자자간 등 시장 연계형 멘토링을 기반으로 하는 네트워킹을 위해 ‘스타트-하우(Start-How) 창업포럼’, ‘스타트업 비즈니스랩’, ‘피치 온 마켓(Pitch on Market)’ 등을 비롯해, 지역 초-중-고-대학 연계형 창업동아리 연합체 발족 및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SSR(School Start-up Relay) 시스템’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4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도 선정된 바 있는 한밭대는 이 두 사업을 통해 예비창업자에서부터 3년 미만의 초기 창업기업까지를 아우르는 창업지원 기관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또한, 한밭대는 2015년 창업선도대학에 선정된 이후 5년 연속 창업지원 관련 사업에 선정됐으며, 2017년 연간 성과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2018년에도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 사전교육기관으로 선정 되는 등 평가결과 상위권에 속하는 쾌거를 거둔 바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