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충남도 부지사, 화학사고 현장 방문…재발 방지 등 촉구
기사입력: 2019/05/23 [21:2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최근 잇따른 화학물질 유출 사고로 주민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지난 22일 오후 서산 사고 현장 등을 찾았다.

김 부지사는 먼저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분출 사고로 주민 상당수가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은 대죽마을을 방문, 주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또 서산의료원을 방문해 김영완 원장으로부터 화학물질 유출에 따른 주민 진료 상황을 보고받으며 비상 진료체계를 점검했다.

김 부지사는 이어 의료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주민들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부지사는 이와 함께 이날 오전 암모니아 유출 사고가 발생한 KPX그린케미칼을 찾아 사고 발생 원인을 듣고, 노후 밸브 교체와 철저한 사전 점검 등으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23일 서산에서 주민 안정을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하며, 금강유역환경청과 서산시, 지역 환경단체 등과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한 특별점검도 실시한다.

도는 이뿐만 아니라 사고 지역에 대한 대기오염도 모니터링도 집중 실시할 계획이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