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여성중소기업과 상생협력 위해 현장방문
기사입력: 2019/05/19 [12:5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태안=뉴스충청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5월 16일(목) 경기도 시흥시에 소재한 여성중소기업 ‘비와이인더스트리(대표 이정한)’를 방문, 중소기업 스마트제조 혁신의 현장을 확인하는 한편, 여성중소기업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현장방문은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어제(5월 16일) 관세청과 『중소기업 수출입안전관리 우수공인업체(이하 AEO*)인증 지원 MOU』를 체결한 뒤 곧 이어 이루어진 행보로서, AEO인증 지원이란 제도적 지원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 직접 두 눈과 귀로 살펴보고 청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사회의 편견과 차별 속에서도 꿋꿋이 기업을 일궈낸 이정한 사장님의 노고에 경의를 표하며, 유망 중소기업의 생산·제조현장을 직접 확인해보니, 서부발전의 지원방향과 역할이 무엇인지 잘 알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여성중소기업의 혁신과 성장저변 조성에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드린다.” 라고 말했다.

 

이정한 비와이 대표는 “서부발전의 중소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에 감사드리며, 기업자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아직까지는 국내 중소기업에게 홀로서기는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중소기업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부탁드리며, 우리도 국가와 국민의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2001년 설립된 비와이인더스트리(이하 비와이)는 발전설비 및 구조용 금속제품 등을 제조하는 강소기업이자 서부발전의 정비적격 유자격업체로서 석탄취급설비와 연료하역기 관련 부품납품 및 공사를 담당하는 등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서부발전의 핵심파트너이다.

 

한편, 비와이는 2017년 정부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통해 생산관리시스템(MES*)을 구축, 데이터 관리 및 공정상황을 실시간 체크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솔루션 사업을 위한 IT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새로운 먹거리 창출에도 준비하고 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중소기업과의 보이지 않는 간극을 좁히고 다양한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맞춤형 동반성장사업 추진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의 든든한 후원자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 MES(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 기업의 생산현장에서 작업일정, 작업지시, 품질관리, 작업실적 집계 등 제반활동 지원을 위한 관리시스템

 

** AEO(Authorized Economic Operator) : 안전관리 등 공인요건을 충족하는 수출입기업에 부여되며 신속통관 등 관세행정상 다양한 혜택을 제공함.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