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충남본부, 지역상권 살리기 위한‘구내식당 휴무제’동참
기사입력: 2019/05/19 [12: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농협충남본부는 최근 계속되는 경기침체, 건물임대료·인건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포지역상권을 활성화 하기 위해 전 직원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5월부터 구내식당 휴무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매월 셋째주 금요일을 구내식당 휴무일로 지정해 5월 17일 첫 시행에 들어갔으며, 노동조합과 협의하여 단계적으로 휴무일을 확대 할 계획이다.

 

충남농협 관계자는 "더딘 신도시 발전으로 폐업하는 자영업자가 속출하며 주말에는 공동화현상으로 개점휴업인 상가가 대부분이다.” 며 “이번 구내식당 휴무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농협 충남본부 구내식당은 일일평균 100여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금번 구내 식당 휴무일 지정으로 주변 상가의 매출 증가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