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통령 지역공약 실천, 국비 지원 절실”
기사입력: 2019/04/10 [20:3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대통령 지역공약 성공적 추진을 위한 법령 개정과 예산 지원 등을 청와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요청했다.

 

도는 10일 도청 상황실에서 도와 청와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 지역공약 추진 현황 점검·조정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대통령 지역공약 추진 현황 보고, 쟁점사항 조정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충남 관련 대통령 공약은 △천안·아산 KTX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 △백제왕도 유적 복원으로 서부 내륙권 광역관광단지 조성 △논산·계룡 국방산업단지 조성 지원 △충남 서해안 해양신산업 육성 △농촌진흥청 산하 축산자원개발부 이전과 미래기술융합센터·테스트베드 구축 △장항선 복선전철화 및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추진 △ 서산~천안~청주~울진을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추진 등 8건이다.

 

이 중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의 경우, 혁신도시법 개정안 4건이 국회에 계류 중으로, 도는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추진을 위한 국회토론회와 세미나 등을 개최했다.

 

또 국회의원 및 충청권 시·도지사 공동건의문 채택, 100만인 서명운동도 추진하며 도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천안·아산 KTX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과 관련해서는 자동차부품연구원을 기술 핵심기관으로 하는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 분야 특화 강소특구 조성을 목표로,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통해 오는 6월 지정요청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키로 하는 등 연내 특구 지정을 위한 대응 활동을 펴고 있다.

 

이와 함께 해양보호구역이자 국내 유일의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의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은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및 자문위원회,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가로림만이 명실상부한 국가해양정원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관련 법령 개정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 자리에서 이필영 도 기획조정실장은 “대통령 지역공약 및 도의 핵심 사업들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법령 개정과 제도 개선, 국비 지원 등이 절실하다”라며 청와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