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5년 대전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등 주민설명회 개최
기사입력: 2019/04/10 [20:4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10일 오후 대회의실에서 주민 및 관계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2025년 대전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 및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과‘원도심 상업시설 내 용적률 완화’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민설명회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설명을 시작으로 각종 개발계획 수립 시 관련 규정에 의한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설명과 방청객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의 주요 내용은 보전산지 해제에 따른 용도지역 변경과 2020년 7월 일괄 실효되는 장기미집행(20년 이상) 도시계획시설을 사전검토 불합리한 도시계획시설을 폐지하며,

 

도로나 하천 등으로 단절되어, 관리 필요가 낮다고 판단되는 개발제한구역은 해제하고 적정규모 이상을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합리적인 토지 이용과 적정한 관리를 통해 양호한 환경을 제공하는 계획이다.

 

또한,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계획을 수립할 때 환경보전계획과의 부합 여부 확인 및 대안의 설정·분석 등을 통해 환경적 측면에서 해당 계획의 적정성 및 입지의 타당성 등을 검토하고자 하는‘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을 작성하고 주민들에게 알리며 의견을 수렴했다.

 

또한, 청년 및 신혼부부의 주거 및 창업공간 지원을 목적으로 시행하는‘원도심·도시철도 역세권 등 상업지역내 용적률 완화’제도 등을 설명했다.

 

대전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이번 주민설명회를 통해 시민들이 제시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계획에 반영할 것”이라며 “앞으로 시의회 의견청취와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올 9월에 결정 고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도심·도시철도 역세권 등 상업지역 내 용적률 완화 제도는 지속적으로 홍보하여 빠른 시일 내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