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주도 문제 해결 ‘소통협력공간’ 조성
기사입력: 2019/03/12 [21:5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행정안전부가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주민 주도의 문제해결 복합플랫폼 마련을 위해 공모한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국 지자체 중 2곳을 선정하며, 총사업비 120억(국비 50%, 지방비 50%)으로 지자체는 설계·새단장비용(리모델링비), 기자재 구입 등을 제공하고, 행정안전부는 사회혁신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경비 등을 제공하며, 향후 3년간 진행된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옛 충남도청 본관 및 의회동 일부를 확보해 지역의 다양한 분야 사회혁신 활동들을 서로 연결하고 지역 문제해결력을 높이는 혁신거점 공간으로 조성된다.

 

여기에는 청년, 마을, 도시기반, 일자리 등 대전만의 지역의제를 도출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크 구축 및 연계를 위한 창의공간, 혁신공간, 소통공간, 열린공간 등이 마련된다.

 

또한, ‘대전형 리빙랩 프로세스’를 구축해 코워킹 스페이스, 프로젝트3 등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입주그룹을 구성하고, 지역의 사회혁신 관련 주체들이 서로 협업·공유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사업은 주민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업 등 새로운 방법으로 민·관이 공공 파트너로 ‘사회혁신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 기획에서부터 시민 주도로 진행됐다.

 

대전시는 앞으로 ‘사회혁신민관협의체’를 재정비하고 포럼 등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혁신 주체들 및 시민과 소통하고 협업해, 시민 누구나 사회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확산해 나가고, 이 공간을 중부권 대표적인 혁신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이 중심이 되어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이 스스로 참여하는 거점공간 마련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이 공간을 통해 미래 혁신의 주체들이 더 많이 모이고 협업하며 소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