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LINC+ 사업단, ‘백제문화제 콘텐츠 개발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19/02/10 [14:0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공주=뉴스충청인] 공주대학교 링크플러스(LINC+ :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 사업) 사업단은 (재)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와 함께 오는 18일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반영한 백제문화제 콘텐츠 개발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백제문화제 핵심 콘텐츠 개발 방안 및 지역문화와의 공진화(상호 관계를 통한 진화적 변화) 방향성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공주와 부여의 백제문화제 프로그램 개발 및 지역 예술인 참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공주대 공주학연구원에서 관련 분야 전문가 및 지역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리는 세미나는 공주대 LINC+ 사업단 김진만 단장의 개회사, 배재대 정강환 관광축제호텔대학원장의 기조강연(글로벌 축제시대에 백제문화제의 대응전략), 주제발표,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주제 발표에서는 공주대 문화재보존과학과 서정석 교수의 사회로 ▲공주대 백제문화연구소 김기섭 박사의 ‘백제인의 식문화’ ▲공주대 의류상품학과 라선정 교수의 ‘백제시대의 복식문화’ ▲공주대 무용학과 최 선 교수의 ‘백제 춤의 복원과 향후 과제’ ▲공주대 음악교육학과 유선미 교수의 ‘지역의 전래소리와 백제음악’ ▲공주대 국어교육과 구중회 명예교수의 ‘한류원조로서의 미마지 기악무’ 등에 대한 발표 및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종합토론은 공주대 관광경영학 유기준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아 ‘문화원형의 축제 콘텐트 활용’를 주제로 발표자와 토론자의 심도 있는 토의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김진만 LINC+ 사업단장은 “이번 세미나는 백제문화의 역사성, 축제전략, 지역문화와의 소통 등에 대하여 지역주민 및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폭넓게 성찰하고, 다각적인 논의를 통해 새로운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미래지향적인 대안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