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교통·소방·의료 등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기사입력: 2019/01/30 [22:3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설 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시는 설 연휴 5일 동안 8개 대책반, 367명으로 구성된 종합대책상황실을 구성·운영해, 교통·소방·의료 등 시민 생활 각 분야에서 불편함이 없는 명절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8개 대책반은 종합상황반을 비롯해 재난안전대책반 도로·교통대책반 환경대책반 소방안전대책반 급수대책반 의료대책반 AI·구제역방역대책반 등이다.

우선 시는 명절을 앞두고 기초생활수급자 등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연휴기간 결식아동을 위해 급식 대책을 마련하는 등 어려운 이웃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했다.

또, 물가안정을 위해 물가 합동 지도·점검반을 운영해 32개 중점관리 품목에 대한 합동점검과 시민의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식품위생·원산지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외에도 시는 온누리상품권 할인, 전통시장 주변도로 한시 주차허용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다.

연휴기간 중에는 각종 재난·재해 및 안전사고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조치원역과 세종시외버스터미널 등 다중밀집 장소에 119구급대를 전진 배치해 구급활동을 강화한다.

설 연휴 기간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진료기관을 운영하고, 충남대병원세종의원은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운영한다.

특히 해외여행 및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이번 설 명절 기간 홍역 등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비상방역대책반을 가동한다.

안전한 도로 교통서비스를 위해서 주요도로의 포장면과 시설물을 보수하고 환경을 정비했으며, 교통체증이 예상되는 구간에 우회도로 안내표지판을 설치했다.

이와 함께 시는 연휴기간 동안 시내버스 전 노선을 정상 운행하고, 교통상황실과 긴급 도로복구반을 운영해 교통사고 등에 신속히 대응하도록 했다.

시는 상수도관 파열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급수대책상황실과 긴급복구반을 운영하고, 민원처리 상황반·기동 처리반을 운영해 주민 생활불편을 줄일 방침이다.

또한, 설 명절 귀성객의 방문이 많은 만큼 AI·구제역 방역대책상황실을 지속 운영하고 축산차량 소독시설 운영하는 등 AI·구제역 차단을 위해 방역 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를 방문한 모든 귀성객과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가운데 가족, 친지, 이웃들과 행복하고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