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찾아가는 공동주택관리 맞춤형 교실’ 운영
기사입력: 2019/01/10 [19:1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2월부터 찾아가는 공동주택관리 맞춤형 교실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중구 내 15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또는 150세대 미만의 2~3개 소규모단지도 통합 신청이 가능하다. 입주자대표, 관리주체, 입주민 등 공동주택과 관련된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희망 시간과 장소 결정 후 방문교육으로 실시된다. 지난해엔 교육 대상자들의 근무여건을 고려해 야간 시간에 실시되기도 했다.

 

신청기간은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로, 구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식을 내려 받아 작성 후 구 건축과로 방문 또는 팩스(042-606-6769)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문의는 중구 건축과(☏042-606-6783)으로 하면 된다.

 

찾아가는 공동주택관리 맞춤형 교실은 2017년 3개 공동주택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10개 단지로 늘어났다. 공동주택 내 종합적인 문제에 대한 참여자 간 토론과 전문가 교육으로 문제 해결과 주민화합의 효과로 수요가 늘면서 교육 횟수가 늘어났다. 올해도 총 10번의 교육을 계획 중에 있다.

 

특히 올해는 2~3개의 소규모 단지를 권역별로 묶어 통합교육이 처음 시도된다. 공동주택 내 여러 분쟁사례 소개, 교육 전 사전조사 실시로 해당 단지만의 어려운 점에 대한 해결방안 제시 등 공동주택별 맞춤형 교육으로 공동주택 내 분쟁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이에 따른 행정처분 최소화의 효과를 보고 있다.

 

박용갑 청장은 “이번 공동주택관리 맞춤형 교육으로 입주민간 갈등이 예방되고, 공동주택 내 문제가 해소되며 화합하는 공동체 문화가 더욱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