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공직사회 더욱 유연하고 현장행정 강화해야”
기사입력: 2018/12/05 [20:5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5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12월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지방자치 강화기조에 따른 조직혁신과 현장행정 강화를 당부했다.

 

허 시장은 “문재인정부의 지방분권 강화에 따라 지자체 주도 사업이 늘어날 것”이라며 “이를 효과적으로 추진하려면 공무원이 직접 현장에서 뛰며 시민과 함께 현안을 풀어가는 주체가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 시장은 “그래서 이번 공동체지원국 신설은 여러 분야에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시민단체와 전문가가 함께 하는 바탕을 마련하려는 것”이라며 “그러려면 조직이 매우 유연해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허 시장은 시 관련 출연·출자기관과 공사·공단도 함께 변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허 시장은 “시 관련 출연·출자기관과 공사·공단도 함께 변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에 대한 예로 “도시공사 설립이유는 수익사업이 아닌 공공사업의 확장이고, 마케팅공사도 이젠 엑스포라는 공간을 넘어 대전 전체에서 새 기능과 역할을 찾아야 한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시와 자치구의 관계가 시민을 위한다는 궁극의 목표를 위해 보다 능동적으로 변해야 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시나 자치구 모두 민선 7기 출범 5개월을 보내며 그동안 얼마나 긴장하고 시민을 위해 변화 했나 살펴봐야 한다”며 “곧 첫 눈이 올 텐데, 시와 자치구가 함께 충분한 계획과 능동적 대응으로 행정서비스가 개선됐음을 보이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제언했다.

 

또 이날 허 시장은 최근 서대전역 정차 KTX 감편 예고 등 지역소외 논란에 관해 적극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서대전역 감차 예고는 시민편의와 원도심 활성화뿐 아니라 지역 자존심과도 관련된 문제”라며 “공직자는 물론 시민사회단체 등 모든 협력으로 반드시 상승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수소산업안전성지원센터 유치, 과학벨트에 이탈리아 기업 5,000만 달러 투자 유치 등 시정성과에 대해 직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