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 청년농어업인 육성·지원 필요성 주장
기사입력: 2018/10/11 [23:3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인구 소멸 위기에 놓인 충남 일부 시군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선 체계적인 지원 정책을 통한 청년 유입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서천2)은 11일 열린 제307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농어촌소멸 극복을 위한 청년농어업인 육성 방안을 제시했다.

 

양 의원에 따르면 도내 서천, 청양, 부여, 금산, 태안 등 10개 시군이 저출산·고령화를 초래하는 인구 감소로 인해 소멸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2005년에 비해 2017년 충남 농가인구는 35.2%가 감소했고, 어가인구는 33.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증감률은 농가의 경우 40세 미만 63.8%가 감소했고, 70대 이상은 17.9%가 증가했다. 어가 역시 40세 미만 72.2% 감소, 70대 이상 63.4%가 증가하면서 농어촌의 저출산·고령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효과는 미미한 형편이다.

 

따라서 청년 농어업인들이 정착을 못하는 근본적인 원인을 진단하고, 종합적인 지원 계획 등 현실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양 의원의 분석이다.

 

양 의원은 “청년농어업인 육성 조례를 제정해 젊은층의 농촌 유입이 시급하다”며 “청년창어업농 양성, 귀어농희망자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체계적 지원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에서 추진 중이 농어업 등 청년 정책을 연계·확대해 농업농촌 분야의 사회적경제활성화를 통한 젊은 층 일자리 창출을 유도해야 한다”며 “도와 일선 시군에서 관련 전담부서를 신설, 지속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