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메르스 선제 대응…비상방역대책반 가동
기사입력: 2018/09/09 [18:0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 만에 서울에서 다시 발생함에 따라 선제 대응을 위한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쿠웨이트 방문(8.16~9. 6.) 후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를 거쳐 입국 한 61세 남성이(서울시 거주)가 중동호흡기 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으로 서울시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돼 메르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 역학조사중이다.

 

이에, 대전시는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과 관련해 9일 14시 비상대책본부장반(보건복지여성국장) 주관 각 보건소장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방역체계 재점검을 지시하고, 대전시민이 안심하고 생활 할 수 있도록 보건소 방역체계와 의료기관 진료 체계를 점검하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대전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일상접촉자’8명(세관 접촉자 3명, 항공기 동승자 5명)의 명단을 통보받아 각 보건소에서 소재파악하여 밀접접촉자에 준하는 관찰을 한다고 밝혔다.

 

시는 8명의 일상접촉자에 대해 앞으로 14일 동안 관할 보건소를 통해 발열 및 호흡기 증상 모니터링을 하게 되며, 증상이 있는 경우 의심환자에 준한 검사와 격리입원 등 진단 및 방역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임묵 보건복지여성국장은“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의 경험을 살려 우리시에 메르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시는 메르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씻기, 기침예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중동지역 여행을 자제하면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보건소나 콜센터 1339에즉시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