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직업능력심사평가원 ‘인증평가’…인증기관 ‘국비 직업훈련‘ 참가 자격
기사입력: 2018/09/04 [22:2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코리아텍 직업능력심사평가원(원장 이문수)은 9월 4일(화)‘2018년 국내 직업훈련기관 인증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은? 

2015년 4월 설립돼 정부지원 훈련시장에 참여하는 훈련기관 7천여 곳과 5만여 개 훈련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고용노동부의 심사평가 대행기관이다. 훈련기관 인증평가, 훈련과정 심사, 중앙부처 훈련사업 중복성 평가, 부정·부실훈련기관 관리 등 국가 직업능력의 품질관리체제를 구축·운영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훈련기관 인증평가’는 기관의 건전성, 훈련성과 및 역량 등을 종합평가하여 인증 받은 훈련기관만 국비 직업훈련사업*의 참여자격을 부여하는 제도로 2015년 도입되었다.

 

* 실업자 직업훈련 :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 내일배움카드제 훈련 

  재직자 직업훈련 : 재직자 직업능력개발훈련, 사업주위탁훈련

 

이번 평가결과 총 3,626개소 중 3,104개소(85.6%)가 인증등급을 획득했다. 기간별로 보면 5년간 인증이 되는 기관은 33개, 3년간 인증이 되는 기관은 426개, 1년간 인증이 되는 기관은 2,645개다.

 

직업능력심사평가원측은 “올해의 경우 훈련성과 및 훈련역량이 전반적으로 향상되어 인증율도 전년(79.5%)보다 6.1%p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특히 취업률, 수료율, 수요자만족도 등 훈련의 결과로 나타나는 성과지표가 개선되었으며, 시설·장비 등의 인프라도 확충된 점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평가는 1차로 준법성과 재정건전성이 양호한 기관을 선별한 후, 2차에 훈련성과(60점) 및 훈련역량(40점)을 평가하여 합산 60점 이상을 득점한 기관에게 인증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평가결과 인증유예를 받은 기관은 1년간 국비훈련에 참여할 수 없다.

 

이문수 직업능력심사평가원장은“많은 국민들이 참여하는 직업훈련은 높은 수준의 훈련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심평원은 훈련기관들이 훈련시설 및 장비 등 인프라를 잘 갖추고 고품질․고성과의 훈련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훈련기관의 역량 및 성과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