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지역 최초 로봇 바바(BABA) 갑상선 수술
기사입력: 2018/08/08 [10:3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지역 최초로 로봇 바바(BABA, Bilateral Axillo-Breast Approach) 갑상선암 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8일 밝혔다.

 

외과 배인의 교수가 시행한 ‘로봇 바바(BABA) 수술은’ 갑상선 절제 수술 시 목 부위에 상처를 내지 않고 겨드랑이와 가슴 부위 절개를 통해 수술하는 방법이다.

 

목 부위를 절개하지 않기 때문에 수술 부위 유착이 적고 노출부위인 목에 흉터를 남기지 않아 미용적인 측면에도 만족도가 높다.

 

특히 최신 로봇수술 장비를 이용함으로써 목소리를 내는 신경과 부갑상선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으며 출혈 등의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배인의 교수는 “로봇 바바 갑상선 수술은 기존의 절개 수술과 동일한 결과를 내면서도 출혈과 목소리 변화, 부갑상선 기능저하 등의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는 첨단 수술법”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은 지난 3월 테이블 모션 기술이 접목된 4세대 로봇수술 장비 ‘다빈치 Xi'를 도입하여 활발하게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