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보건소, 라돈 매트리스 해체 작업자 위한 의료지원
기사입력: 2018/08/08 [10:1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충남 천안시 서북구보건소는 직산읍 판정리 대진침대 본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라돈 검출 매트리스 분리 작업자를 위한 의료지원반을 폭염 경보 해제 시까지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의료지원반은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실외에 근무하는 작업자들에게 열사병 등 온열질환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마련됐다.

 

서북구 보건소는 2인 1조를 편성하고 구급요원과 구급차를 작업 현장에 배치해 라돈 검출 매트리스 분리 작업의 조속한 진행에 힘을 보태고 있다.

 

조만호 서북구보건소장은 “폭염 속에서도 라돈 검출 매트리스 해체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보건소는 빠른 작업 진행을 돕고자 의료반을 편성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 모두의 건강지킴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