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日 오이타대학, ‘에너지와 기후변화’ 국제 공동포럼 열고 교류확대
기사입력: 2018/08/08 [09:2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아산=뉴스충청인] 순천향대학교는 ‘청정에너지 융합인재 양성사업단’ 주관으로 최근(7.30~8.2) 3박4일간 일본 오이타시에 위치한 오이타대학교(오아자 단노하루 700번지)와 국제공동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업단 관계자는 이번 국제공동 포럼은 교과과정과 연계하여 교과 및 비교과 영역에서 단계별 연계 학습향상과 해외 대학과의 교류를 통한 역량 강화에 기반을 주고 청정에너지 관련 심화 교육 및 해당분야 전문성을 확보한다는 취지에서 열렸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1일 열린 현지 오이타대학 공동포럼에서는 순천향대 나노화학공학과의 황태구 학생외 4팀 12명이 ▲태양에너지(Solar energy) ▲수소에너지(Hydrogen energy) ▲풍력에너지(Wind energy) ▲폐기물에너지(Waste energy)를 주제로 정하고 팀별로 구두 발표가 이루어졌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양 대학간 국제포럼에서는 순천향대 학생 네 팀의 발표에 이어 오이타대학 창생공학과 복지 메카트로닉스 코스의 인기 교수인 알려진 기꾸찌 교수의 ‘의료용 로봇’에 관한 특별강연도 진행돼 관심을 끌었다.

 

또, 일본내 지열발전소, 아사이카세이 전시센터 및 벰베르크 공장, 바이오 발전소 등 첨단 에너지 관련 시설도 견학했다.

 

이번 포럼에서 ‘태양에너지(Solar energy)’를 주제로 발표한 A조의 이은지(나노화학공학과, 3학년, 여)씨는 “태양에너지 활용과 현황을 토대로 별도의 환경오염이 없는 태양에너지 분야를 발전시켜 지구환경을 보존하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에 포럼을 통해 공감대 형성됐다”며, “오이타대는 ‘수소에너지’가 관심분야인데 자동차 등으로 확대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알게됐고, 화학공학을 전공하면서 청정에너지와 결합한 재생에너지 융합개발의 중요성을 알게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동학 순천향대 산학협력단장은 “오이타대학의 학생들은 순천향대 학생들 강연내용에 큰 관심을 나타냈고, 포럼 종료 후에 진행된 교류회에서도 포럼에서 다뤄진 다양한 주제에 관해 관심을 나타내며 적극적으로 의견을 교환하는 등 포럼의 성과와 함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전했다.

 

또, 김 단장은 “이번 포럼에 참석한 순천향대의 교수 세 명과 오이타 대학의 총장, 부총장, 이공대학장과의 면담이 있었다”며, “오이타대학 측은 순천향대의 핵심연구기관인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에 큰 관심을 표명하면서 금년 겨울에 방문의사를 나타냈다”고도 전했다.

 

이와는 별도로 오이타대 총장 기따노세이고 교수와 연구·산학협력·국제협력 부총장 니시조노아끼라 교수 등 주요 보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통한 향후 양 대학의 교류방안도 논의됐다.

 

특히, ‘의학분야’를 필두로 공학, 의료과학 및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순천향대와 오이타대간 다양한 국제 협력을 진행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오이타대 총장 기따노세이고 교수, 교육부총장 오찌요시미찌 교수, 연구·산학협력·국제협력 부총장 니시조노아끼라 교수, 응용화학과 기누모또타로 교수, 이공과대학장 류다까히로 교수가 참석해 적극적인 교류협력 의지를 나타내면서 공식적인 교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국제포럼에는 순천향대의 산학협력단장 김동학 교수, 청정에너지 특성화사업단장 박병기 교수, 에너지시스템학과장 정순기 교수를 비롯해 12명의 학부생들이 참석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