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사회복지시설 결핵 이동검진 실시
기사입력: 2018/08/07 [23:3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시장 이춘희)는 대한결핵협회 대전·세종·충남지부와 함께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입소자를 대상으로 결핵 이동검진을 시행했다

 

결핵을 조기 발견해 치료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실시된 이번 검진은 사회복지시설 6곳 500여명을 대상으로 6일부터 8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됐다.

 

세종시보건소(소장 이강산)는 결핵 유소견자가 발견될 경우 2차 검진 및 추구(追求)관리를 실시하고, 결핵 확진 시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환자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강산 소장은 "사회복지시설 입소자뿐만 아니라 누구든지 2주 이상 기침, 객담,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를 찾아 검진을 받아야한다"고 당부했다.

 

세종시보건소는 지난해 사회복지시설 8곳 500여명을 대상으로 결핵 검진을 실시했으며, 유소견을 보인 5명에 대해 추구검진을 실시한 바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