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박철웅 교수, 영화 ‘대전블루스’ 연출 맡아
기사입력: 2018/08/07 [23:3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목원대 TV‧영화학부 박철웅 교수가 영화 ‘대전블루스’의 메가폰을 잡았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영상콘텐츠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된 영화 ‘대전블루스’가 지난 달 30일 제작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 오는 18일까지 대전 엑스포과학공원, 은행동, 정림동 등지에서 촬영을 진행한다.

 

영화 ‘대전블루스’는 극작가 겸 연출가 김용을의 희곡 ‘손님’을 원작으로 한다. 호스피스 병동을 배경으로 죽음을 앞둔 환자들과 그들의 가족, 주변 사람들이 삶의 마지막을 대하는 다양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 ‘특별시 사람들’ 연출로 2010 일본 후쿠오카 아시안 영화제 대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박 교수가 여러 인간 군상의 이야기들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기대를 모은다.

 

대전에서 일어나는 가족의 이별을 담아 '대전블루스'라는 영화제목이 탄생했다. 동명의 노래가 대전역을 배경으로 이별의 아픔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제목에 걸맞게 지역 영화제작사인 붐필름이 제작을 맡고 대전 출신 배우들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뿐만 아니라 지역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하고 있는 학생들이 조연배우와 촬영스태프로 참여해 의미를 더한다.

 

박 교수는 “영화제작 인프라가 아직 부족한 게 사실이지만 제자들과 지역의 영화인들에게 지역에서도 충분히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제작에 임하게 됐다"며 ”작품이 죽음을 다루고 있지만 따뜻하고 명랑한 분위기로 환자와 그 주변까지 묘사해 가족의 소중함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대전블루스’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