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현 아산시장, ‘더 큰 아산, 행복한 시민’…시민중심 행정 ‘눈길’
기사입력: 2018/07/10 [10:2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아산=뉴스충청인] 민선 7기 아산시 오세현 호가 ‘더 큰 아산, 행복한 시민’을 비전으로 2일닻을 올리고 본격적인 항해에 들어서자마자 7월 5일부터 12일까지 시민의 희망소리를듣기 위해 현장에 나섰다.

 

이는 출범 전부터 시민과의 소통으로 시민중심 행정을 강조해 온 오 시장이닻을 올린 지 3일만에 시민의 희망을 듣고 이를 시정에 녹이기 위한 고심에서 나온 흔적이라 하겠다.

 

현재 아산시는 50만 시대 자족도시 구현을 위해 체계적인 도시인프라 구축, 정주여건 개선, 문화·복지·환경 등을 아우르는 도시로 진입하기 위한중요한 길목에 서 있는 만큼 새롭게 출범한 민선 7기 오세현 호에 대한기대감이 크다.

 

이에 오세현 시장은 ▲시민중심 자치도시 ▲50만 시대 자족도시 ▲나눔 성장 등 행복도시 3대 시정 목표 달성의 본격적인 시작을 시민의 곁에서 시작하며작은 한 가지가 아니라 커다란 숲을 보고 나아가는데 필요한 지혜를얻고자 했다.

 

물론, 선장 한 명만으로 가능한 것은 아니다. 33만 아산시민들의 역량을 모으고 여기에 1,200여명의 아산시 공무원들이 함께 힘을 합친다면 차별과 배제를 극복하는 포용적 복지와 나눔 성장을 통한 행복도시로 거듭날 것이다.

 

7월 5일 온양1동에서 시작해 12일 배방읍을 마지막으로 실시하는 ‘시민과의 함께하는 희망더하기 대화’를 통해 오세현 호의 아산시가 시민의 꿈과희망을 어떻게 시정에 반영해 행복한 시민이 사는 더 큰 도시를 만들어 갈지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