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농업기술센터, 고구마 순 정식기계 보급 추진
기사입력: 2018/06/12 [07:1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당진=뉴스충청인] 충남 당진시농업기술센터는 고구마 재배 정식이 본격화됨에 따라 당진지역 주산지인대호지와 고대, 순성면 일원에 고구마 순 정식기계를 중점 지원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고구마 순 정식기계 지원은 당진시 특화작목인 호박고구마의 획기적인 노동력 절감을 위해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처럼 센터가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이유는 당진지역 고구마 재배면적이 750여㏊로 꾸준히 늘고 있지만 최근 들어 생산비 증가와 농촌일손 부족 등으로 고구마 재배 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모내기 등 농번기에 일손이 몰리다보니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고구마 순 정식기계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 정식기계는 농가에서 많이 활용하는 트랙터에 정식기를 부착해 사용하는방식이다.

 

센터에 따르면 두 이랑에 정식 작업이 동시에 진행되기 때문에 1일 8시간 기준 0.5㏊정도정식이 가능해 기존 관행 대비 약 4배의 노동력 절감효과가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센터 관계자는 “밭작물은 논에 비해 기계화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많은노동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정식, 피복, 복토, 수확 등 많은 노동력이 투입되는 분야에 농기계를 확대 보급해 농가에서 노동력과 인건비를 절감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