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천수만서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제 324-2호) 번식 성공
기사입력: 2018/06/11 [16:3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서산=뉴스충청인]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남현우, 원우)은 그동안 모니터링 해 오던 천수만에서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2급인 수리부엉이가 번식 후 무사히 이소했다고 11일 밝혔다.

 

밤의 제왕으로 불리는 수리부엉이는 야간에만 사냥을 하는 맹금류로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텃새이며 몸길이 약 70cm의 대형조류다. 머리에 난 귀 모양 깃털이 특징인 수리부엉이는 어두워지면 활동을 시작하여 새벽 해 뜰 무렵까지 활동한다.

 

또한, 부엉이는 먹이를 물어다가 쌓아두는 습성 때문에 부(富)와 복(福)을 상징하는 길조로 알려져 있다. 우리 선조들은 ‘부엉이살림’ ‘부엉이곳간’ 이라는 표현을 통해 부엉이를 재물을 불러오는 복덩이로 여겼다.

 

이번에 번식확인 된 수리부엉이는 같은 장소에서 매 년 관찰되던 개체로, 지난 5월 중순 경 환경운동연합 김상미(조류모니터링단)팀장이 번식둥지를 처음 발견 했다.

 

권경숙 사무국장(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은 “번식에 방해가 될까봐 그동안 주변에 알리지 않고 조심스레 모니터링 해 왔다며, 다행스럽게도 둥지는 하천 건너 절개지에 마련되어 있어 방해 없이 관찰 가능했다.”고 밝힌 뒤 “지방선거를 앞 둔 시점에 길조인 수리부엉이의 번식으로, 천수만과 서산에 생태적으로 좋은 일들이 생기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